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현장에서 본 2000년 대희년 준비   1999년 4월호 (제 243호)
1. 본당의 준비 상황 2000년 대희년 준비와 관련하여 본당 차원에서 구체적인 활동을 갖지 못한 입장에서 이 글을 쓴다는 것이 어쩐지 거북스럽다. 하지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까 하는 심정으로 글을 시작한다. 본당 자체로는 구체적 사안이 없었지만 그렇다고 신자들이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는 말은 아니다. 레지오 단원들과 반회에 ...
한국 교회의 2000년 대희년 준비   1999년 4월호 (제 243호)
참 석 자:이건형(서울대교구 본당 청년 사목부 부회장) 이정운(수원교구 2000년 대희년 준비위원회 사무국장·신부) 이창훈(평화신문 2000년 대희년 취재팀장) 정정자(천주 섭리 수녀회·수녀) 최홍준(한국 천주교 평신도 사도직 협의회 기획분과위원장) 사 회...
하느님께서 기대하시는 참 고백   1999년 4월호 (제 243호)
사람들은 보통 자기가 지은 죄를 솔직하게 고백하고 진심으로 용서를 청하는 태도 앞에서 관대해진다. 반대로 자기 죄를 감추거나 잡아떼거나 다른 사람의 탓으로 돌리거나 형식적으로 뉘우치는 태도를 보면 용서할 마음이 없어지고 끝까지 죄를 묻게 된다. 공직자의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여론은 공직자가 잘못을 저지르고 솔직하게 그...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