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말씀이 삶으로 “나는 그들의 하느님이 되고 그들은 내 백성이 되리라”(예레 31,33)   1999년 5월호 (제 244호)
기억을 더듬으며 스무 해 전인 1979년, 오스트리아 인스브룩에서 신학 공부를 마치고 계절의 여왕이라는 오월에 일시 귀국하였다. 가을부터 로마에서 성서 공부를 계속하기 전에 사제 서품을 받고, 짧은 기간이나마 사목 수업을 조금 하기 위해서였다. 서품일은 신학교 동기들보다 두 해 반 가량 늦어진 6월 2일로 잡혀 있었다. 그 때까...
정보화 시대와 교회의 역할   1999년 5월호 (제 244호)
1. 들어가는 말 “디지털이다!”(Being Digital!) 이 짧은 외침은 과학자의 한계를 넘어서 이제는 미래의 예언자가 된 네그로폰테(Nicholas Negroponte)가 지은 책 이름이다. 도대체 ‘디지털이다’란 짧은 명제에 많은 사람이 주목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오늘날 우리의 사목 현장은 ‘변화’라는 것에 뒤덮여 있다. 무엇이라고 꼬집어 표...
개신교적 관점에서 본 마리아론   1999년 5월호 (제 244호)
1. 한국 개신교의 마리아 이해와 가톨릭의 마리아 공경에 대한 개신교의 의견 개신교는 마리아를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가? 개신교에는 가톨릭 교회처럼 마리아에 대한 교의(敎義)나 전례적 공경이나 신심 행위의 풍습이 없다. 가톨릭은 제2차 바티칸 공의회 4개 헌장 중 하나인 교회에 관한 교의 헌장에서 마리아를 그리스도와 교회의 ...
가톨릭의 교회 일치적 마리아론   1999년 5월호 (제 244호)
1. 제삼천년기 교회 일치적 마리아론의 정립 필요성 앞으로 불과 몇 개월 후면 역사적인 2000년 대희년이 시작된다. 본고는 이번 대희년이 교회 일치의 획기적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염원에 상응하여 16세기의 서방 교회 분열 이래 일치의 저해 요인으로 작용해 온 가톨릭 마리아론의 기본 입장을 교회 일치의 관...
2000년 대희년과 한국 교회의 성모 공경   1999년 5월호 (제 244호)
1. 2000년 대희년의 의미 교회의 역사관은 한없이 자비로우신 하느님께서 인류를 당신의 기쁨으로 부르시는 그 초대에 대한 응답의 역사관이고, 인간의 질문에 대한 하느님 응답의 역사관이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가 개최된 목적은, 죄와 죽음에 대한 인간의 질문에 답하여 인류를 죄와 죽음에서 해방시켜 하느님의 생명의 기쁨으로 초...
2000년 대희년과 성모 공경   1999년 5월호 (제 244호)
시간이 짧습니다. 이제 불과 8개월 후면 2000년 대희년이 시작됩니다. 이 대희년은 하느님 아들의 탄생을 경축하고, 그분께서 당신의 죽음과 부활로 완성하신 구원을 기념하게 됩니다. 이 대희년은 우리 생애에서 중대한 시기가 될 것입니다. 대희년의 첫째 목표는 죄에 대한 진정한 회개와 뉘우침만 아니라, 하느님과 이웃, 특히 가장 ...
우주적 그리스도론   1999년 5월호 (제 244호)
이제까지 예수 그리스도의 존재는 인간의 인격 혹은 인간의 실존과 관련하여 이해되어 왔다. 이와 같은 인격주의적, 실존론적 신학의 관점은 그리스도론에서 구원과 자연의 상관 관계를 중심 주제가 되지 못하게 하였다. 그러나 1961년 루터 교회 신학자인 씨틀러(Joseph Sittler)가 인도 뉴델리에서 개최된 루터 교회 세계 대회에서 ‘우...
고해성사와 가족간의 고백   1999년 5월호 (제 244호)
올해는 2000년 대희년을 준비하는 마지막 해인 ‘성부의 해’이다. 교회에서는 성부의 해를 봉헌하면서 특별히 회개와 사랑의 실천을 위한 고해성사의 의미와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고해성사를 새롭게 인식시키고 더 나아가 고해성사에 대해 더욱 강도 높은 거행을 제시하면서 개인의 성화와 더불어 공동체의 성화를 통해 구원의 대희...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