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제4권 교회의 성화 임무   1999년 6월호 (제 245호)
제 7 장 혼인성사 6. 장애의 관면 제1078조 1항:교구 직권자는 자기의 소속자들이 어디에 체류하든지 모든 소속자들과 또한 관할 구역 내에 실제로 체재하는 모든 이들에게 교회법상의 모든 장애를 관면할 수 있다. 다만 관면이 사도좌에 유보되어 있는 장애들은 제외된다. 2항:관면이 사도좌에 유보되어 있는 장애들은 다음과 같다...
사랑은 사제관에서 시작된다   1999년 6월호 (제 245호)
교회 학자인 성 벨라르미노는 언젠가 다음과 같이 썼다. “평화와 친교는 공동체 생활을 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인데, 서로의 단점을 인내하는 관대한 사랑만이 이것을 성취하고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높은 사람이거나 낮은 사람이거나, 나이든 사람이거나 어린 사람이거나, 모범적이라고 불리는 사람이거나 열등하다고 말...
생명윤리학은 윤리의 진공 영역인가?   1999년 6월호 (제 245호)
의학 박사 다니엘 칼라한(Daniel Callahan)은 오늘날 생명 의학과 보건 분야에서 가장 뛰어난 지식과 통찰력으로 윤리적 분석을 하고 있다. 그는 어지러울 정도로 복잡한 상황에 놓여 있는 우리에게 자신의 저술을 통하여 날카로운 비판과 경고 그리고 넓은 안목의 지혜를 제시한다. 그가 윌라드 게일린(Willard Gaylin)과 공동 설립한 ...
주일의 말씀(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대축일/연중 제15주일/연중 제16주일/연중 제17주일)   1999년 6월호 (제 245호)
7월 4일: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대축일 한강 철교 근처 용산 쪽 모래밭에 새남터라고 불리던 자리가 있었다. 지금은 한옥으로 된 성당이 자리잡고 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사육신(死六臣)이 이곳에서 처형되었다. 요즘 상영되고 있는 드라마 ‘王과 妃’에서 보았듯이, 이 사육신 중에 충문공 성삼...
가톨릭대학교 성신교정 도서관(http://210.125.140.6)   1999년 6월호 (제 245호)
「사목」 독자에게 가장 필요한 인터넷 사이트는 어떤 것일까? 이 사이트들을 어떻게 소개하여야 곧바로 실용적인 정보가 될까? 이러한 고민 속에서 지난 다섯 달 동안 본당 홈페이지 개설과 단장에 도움이 될 만한 사이트들을 안내하였다. 꽤나 유익한 소개였다고 자부하면서도 저 멀리서 들려 오는 비웃음 소리 또한 겸허하게 받아들이...
우리 사회의 폭력 현상과 언어 문화에 대해 생각하며`?   1999년 6월호 (제 245호)
최근 한국에서 일어났던 몇 가지 사건들은 사건 당시에는 순간적으로 많은 사람들의 주의를 끌고 또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도 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사건의 사회적 의미’는 사람들의 의식 저편으로 잠수해 버리지 않았나 생각된다. 학교 폭력과 집단 따돌림 현상, 체벌 시행의 문제와 이에 연관된 일부 학생과 학부모의 교사 ...
이코페미니즘(Ecofeminism)   1999년 6월호 (제 245호)
현대는 여러 면에서 문화 변혁의 근원적인 전환점에 서 있다. 또한 현대 문명에 관한 종합적 진단은 현대 문화의 구조적인 문제점들이 극한에 다다른 시점이라는 것이다. 이제 우리에게는 기술적 합리성과 생태적 합리성의 조화로운 결합이 보장되는 새로운 성격의 과학 기술 출현과 이 출현의 원동력이 되는 새로운 문화 출현의 태동을 ...
공소 공동체   1999년 6월호 (제 245호)
한국 사목 연구소 토착화 연구 위원회에서는 1996년부터 실시해 온 ‘공동체관의 토착화’ 연구 작업의 마무리로서 각 위원들이 토착화된 공동체의 이상적 모델을 연구 조사하기로 하고, 공소, 관광 지역, 군부대, 상가`?시장, 도시 빈민, 신도시 아파트, 교회 기관 공동체로 그 분야를 정하였다. 이번 호부터 이 연구 결과를 한 달에 한...
있는 그대로의 나를   1999년 6월호 (제 245호)
1. 죄에 대한 성찰 사람의 행복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 사람은 어떻게 해야 행복하게 살 수 있고, 어떻게 해야 그 행복을 놓치지 않고 살 수 있을까. 복음서의 행복 선언(마태 5,3-12 참조)은 행복의 정의를 물질의 풍요와 교환 정의, 보복 또는 복수 정의에 두지 않고 마음의 평화에 두고 있다. 죄를 짓고 불안해하고 부끄러워하는 상...
대중 문화의 새 복음화   1999년 6월호 (제 245호)
1. 문제 제기 다가오는 21세기는 문화의 세기로 일컬어지고 있다. 문화는 이제 정치나 경제 분야와 별도로 구분되어 존재하기보다는 권력화 또는 상품화되면서 우리 생활의 모든 영역에 걸쳐 사회를 구조화하고 개인의 정체성을 형성, 유지하는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과거에는 정치와 경제가 세계의 헤게모니를 결정짓는 역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