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새로운 시대의 노인 사목   2000년 11월호 (제 262호)
바야흐로 낙엽이 길거리를 거침없이 뒹구는 11월이다. 지난 봄 무한한 생명력을 뽐내던 신록도 이제는 색 바랜 모습으로 밟으면 쉽사리 부서지는 낙엽임을 인정하는 때다. 그래서인지 가을은 우리네 인생길에서 노년(老年)을 더욱 반추하는 시기인 듯하다. 그러나 대자연의 순리는 낙엽이 썩어 밑거름이 되어 새로운 봄을 약속하듯이, 노...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