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세계 성체 대회의 신학적 의미   2000년 6월호 (제 257호)
교회는 새 천년의 첫 해를 대희년으로 선포하면서 성체성사를 희년의 중심에 두고, 이를 위해 제47차 세계 성체 대회를 2000년 6월 18일에서 25일까지 로마에서 개최하고자 한다. 세계 성체 대회는, 성체성사를 통해서 교회와 세상 안에 살아 계시며 구원하시는 그리스도께 대한 교회의 장엄한 신앙 고백이며 감사와 찬미의 축제라고 할 ...
세계 성체 대회 기원과 발전 과정   2000년 6월호 (제 257호)
1 . 머리글 18세기를 우리는 ‘산업 혁명의 시대’라고 부름으로써 그 시대의 역사적인 특성을 드러내고 있다. 그렇다면 앞으로 200`-300년 후 23-24세기 사람들은 우리가 살고 있는 현대를 어떻게 부를까? 기술 산업에 초점을 맞춘다면, ‘전자 기술 혁명의 시대’ 또는 ‘전자 정보화 시대’로, 경제적인 특성에 초점을 맞춘다면 ‘탈...
세계 성체 대회와 하느님 현존   2000년 6월호 (제 257호)
교회는 2000년 대희년 경축을 위하여 지난 3년 간 준비하였다. “그리스도로부터 그리스도를 통하여, 성령 안에서, 하느님 아버지께로 향하는” 삼위일체 하느님의 신비를 묵상하여 왔다. 이 신비에 대한 묵상은 우리 삶의 궁극 목적지를 뚜렷이 하여 주었다. 하지만 아직도 순례 중에 있는 우리는 장차 영원하신 삼위일체 사랑의 공동체...
교회 일치에 관한 가톨릭 교회의 입장   2000년 6월호 (제 257호)
1. 교회 일치 운동(Ecumenism)에 대한 가톨릭 교회의 입장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직전 가톨릭 교회는 새로운 시대적 환경을 맞이하여 교회를 쇄신하려는 운동과 더불어 가톨릭 교회에서 갈라져 나간 그리스도교 형제들과의 일치 문제를 진지하게 고찰하기 시작하였다. 이는 ‘가톨릭 교회 밖에 구원이 없다’는 비타협적인 태도가 바람...
성체 신심에 대한 전례사적 고찰과 현대적 조망   2000년 6월호 (제 257호)
1. 들어가는 말 2000년이라는 새로운 천년기를 맞이한 지도 어느덧 수개월이 지났다. 교회는 새 천년의 시작을 대희년으로 선포하였고 이를 지난 수년간 준비하여 왔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한국 교회는 이 대희년의 뜻을 “나눔의 축제”로 규정한 것으로 보인다.1) 사실 나눔이라는 것은 그리스도교의 핵심 진리의 하나라고 할 수 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