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새 시대 새 여성<1>   2000년 7월호 (제 258호)
두 번째 천년기가 끝나갈 무렵 등장한 페미니즘은 인류 역사의 새로운 전환기를 예고하는 것으로 이해된다. 페미니즘은 전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일어나는 역사적 사건이며 창조계의 원천에 대한 전망을 제시하는 동력으로서 새로운 문명의 패러다임을 보여 주기 때문이다. 페미니즘은 지난 수천 년 동안의 가부장제 역사와 사회 구조에 대...
그리스도교 신앙과 동슬라브 문화의 만남   2000년 7월호 (제 258호)
주제발표:곽승룡(대전가톨릭대학교 교수·신부·교의 신학) 약정토론`1:민경현(고려대학교 교수·서양사학) 약정토론`2:이덕형(성균관대학교 교수·노어노문) 사 회:나기정(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신부·전례학) 일 시:2000년 5월 15일(월) 오후 2`?6시 장 소: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4층 강당1. 여는 말 필자에게 주어진 주제는 ...
그리스도교 복음과 헬레니즘의 만남   2000년 7월호 (제 258호)
주제발표:신교선(인천가톨릭대학교 교수·신부·성서 신학) 약정토론`1:김혜윤(미리내 성모 성심 수녀회·수녀·성서 신학) 약정토론`2:김영남(가톨릭대학교 교수·신부·성서 신학) 사 회:나기정(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신부·전례학) 일 시:2000년 5월 15일(월) 오후 2`?6시 장 소: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4층 강당이끌말 ...
교구별 대희년 실천 목표와 진행 상황 (인천교구)   2000년 7월호 (제 258호)
온 인류와 함께 모든 그리스도인이 함께 기뻐하며 희망찬 미래가 펼쳐지기를 기원하며 맞이한 새 천년기의 시작인 2000년이 어언 반쯤 달아났다. 그 동안 우리 교회는 나름대로 대희년의 기쁨을 세상 사람들과 함께 나누고자 노력해 왔다. 더불어 각 교구에서는 대희년의 참된 의미가 살아 숨쉴 수 있도록 지역 교회가 몸담고 있는 지역 고...
교구별 대희년 실천 목표와 진행 상황 (수원교구)   2000년 7월호 (제 258호)
1. 실천 목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2000년 대희년 준비 교서 「제삼천년기」를 1994년 11월 10일 반포했다. 로마 대희년 주제는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어제나 오늘이나 변하지 않으시는 분”(히브 13,8)이다. 이 주제는 「제삼천년기」 제1장과 끝 장인 제5장의 제목이다. “시간과 영원” 그리고 “그리스도”이다. 이 주제는 역사의 ...
교구별 대희년 실천 목표와 진행 상황 (대구대교구)   2000년 7월호 (제 258호)
1. 시작하는 말:“함께 가자. 생명의 길로!” 2000년 대희년이 중반을 지나가고 있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1994년 11월 10일에 2000년 대희년 준비에 관한 교서 「제삼천년기」를 발표하여 “2000년의 커다란 도전을 간과하지 않도록 모든 사람이 최대한의 노력을 하여야 한다.”(55항)라고 하였고, 1998년 11월 29일에는 칙서 「강생...
희년의 사회성   2000년 7월호 (제 258호)
1. 성사적 표지로서 대희년 1996년 1월, 교황청 2000년 대희년 중앙위원회 사목위원회는 「2000년 대희년을 향하여」라는 지침을 발표하여 전세계 교회에 2000년을 준비해 나갈 성서적이며 신학적인 바탕 그리고 그에 따르는 구체적인 성찰과 실천 지침들을 제시하였다. 그 3부(희년의 성서적 전통) 2장(그리스도의 신비 안에서 완성되는 ...
좌담`/`2000년 대희년을 지내는 한국 교회   2000년 7월호 (제 258호)
참 석 자:김현준(춘천교구 사목국장·신부) 김옥련(서울대교구 교육국·영원한 도움의 성모 수녀회·수녀) 이창훈(「평화신문」 취재 1팀장) 최홍준(한국 천주교 평신도 사도직 협의회 사무처장) 사 회:이창영(주교회의 사무차장·본지 주간·신부) 정 리:엄재중(본지 편집부원) 일 시:2000년 6월 14일(수) 오후 3-5시 장 소:한국...
주교님, 대희년인데 아무것도 없습니까?   2000년 7월호 (제 258호)
대희년을 준비하기 위한 전국 대표자 모임이나, 같은 성격의 교구 모임에서 자주 듣는 질문이 있다. “주교님, 대희년인데 뭐 특별한 것이 없습니까? 세상 사람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줄 무엇이 있어야 되지 않겠습니까?” 하는 질문이다. 이해할 수 있는 질문이다. 우리 교회가 몇 년을 두고 대대적으로 2000년 대희년을 준비해 왔고 이에 ...
한국 천주교 사회 복지사<16>   2000년 7월호 (제 258호)
5. 인성회(人城會) 조직 이후의 활동(1975-1991년) 2) 분야별 천주교 사회 복지 사업 (12) 의료 복지 1975년 9월 26일 저소득층 결핵 환자의 입원 치료와 요양을 목적으로 경상북도 칠곡군에 왜관 성 베네딕토 수도회 소속 왕 레지날도 신부가 파티마 결핵 요양원을 설립하였다. 파티마 결핵 요양원은 이 시대와 지역 사회의 요청에 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