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외면당하는 교회 서적의 현실과 제안   2001년 5월호 (제 268호)
이번 5월 27일은 매년 맞이하는 홍보주일이다. 이날을 보낼 때마다 교회는 하느님의 선물인 대중 매체를 이용하여 얼마나 복음을 선포하고 있는지, 그리고 이 사회에 커뮤니케이션이 올바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반성하고 새로운 각오를 다진다. 특별히 이 글에서는 교회 출판사들이 발간하는 교회 서적을 신자들이 구입해서 읽는 데 너무 무...
레지오 마리애 훈화<4>   2001년 5월호 (제 268호)
2. 레지오 신심의 개요(교본 제5장 1-7항 : 36-45면)1) 하느님과 성모 마리아(교본 37-38면)2) 모든 은총의 중재자이신 성모 마리아(교본 38-39면)3) 원죄 없으신 마리아(교본 39-40면)4) 우리의 어머니이신 마리아(교본 40-41면)5) 레지오의 성모 신심은 레지오 사도직의 뿌리(교본 42-43면)6) 성모님을 알고 성모님을 이 세상에 모셔 오...
주일의 말씀   2001년 5월호 (제 268호)
성령 강림 대축일 / 삼위일체 대축일/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성 요한 세례자 탄생 축일성령 강림 대축일(6월 3일)제1독서:사도 2,1-11제2독서:1고린 12,3ㄴ`-`7.12-13복    음:요한 20,19-23“닫힌 곳을 열린 곳으로”우리는 가끔씩 ‘기가 막힌다’는 말을 합니다. 어떨 때 이 말을 합니까? 한마디로 ‘기가 막...
바우가 베드로보다 낫지 않을까   2001년 5월호 (제 268호)
교회는 순교자를 비롯한 많은 성인들을 공경하여 왔습니다. 아주 오래 전부터 그랬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시복 시성의 기원이 고대 이교도들의 신격화(apotheosis)로 거슬러 올라간다고도 하지만, 교회는 애초부터 이를 단호히 배격합니다(베네딕토 14세, De Servorum Dei Beatificatione et Beatorum Canonizatione 참조). 교회의 시복 시...
공개, 나의 북마크!<1>   2001년 5월호 (제 268호)
머리말필자의 컴퓨터에 해 놓은 북마크를 유심히 살펴보면서 새삼 인터넷 시대에 살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른 아침에 잠에서 깨어, 아니 아침에 출근하여 컴퓨터를 켰을 때 부팅과 동시에 뜨는 영어 학습 프로그램도 인터넷 사이트(http://www.myquickfind.com/)의 서비스이고, 전자우편 프로그램을 실행시켰을 때 ‘받은 편지함’...
신영성 운동과 그리스도 신앙   2001년 5월호 (제 268호)
1. 들어가는 말흔히 종교는 인간의 삶에 대해 궁극적인 의미와 해석을 제공하는 설명 체계로 정의된다. 그렇기 때문에 종교는 가장 복합적이며 총체적인 문화 현상이라 할 수 있다. 문화 현상으로서의 종교는 문화의 다른 영역과 마찬가지로 주어진 조건에 따라 끊임없이 변화하기 마련이다. 전통 사회에서 산업 사회로 전환되던 시기에 나...
성모의 밤 행사 소개   2001년 5월호 (제 268호)
5월은 계절의 여왕이면서 또한 계절의 절정을 이루는 달이다. 교회에서는 오래 전부터 5월을 성모 성월로 정하고 ‘성모의 밤’ 행사를 통해서 모든 믿는 자들의 어머니께 특별한 공경을 드려왔다. 한국 교회에서도 5월이 되면 각 수도회와 본당의 특성에 따라 때로는 엄숙하게 때로는 소박하게 성모님께 공경을 드려왔다. 올해는 남자 수...
소공동체를 위한 ‘마음으로 성서 읽기’   2001년 5월호 (제 268호)
여는 말필자는 평소에 한국 천주교회의 소공동체1)를 위한 성서 읽기 프로그램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져왔다. 특히 한국사목연구소의 토착화 연구 위원회와 한국 그리스도 사상 연구소에서 활동하면서 한국인의 심성에 맞는 성서 읽기 방법을 찾는 데 힘을 모아 보았다. 대전 가톨릭 대학에서 신학생들과 함께 지내면서도 어떻게 하면 성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