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평화와 능력의 장소`?마틴 그레이의 성지 순례   2002년 3월호 (제 278호)
성지 순례는 그리스도교인들의 의무 사항은 아니다. 그래도 많은 사람들이 주님의 자취가 남아 있을 것으로 믿고 오늘도 이스라엘의 여러 마을을 찾고 있다. 그뿐 아니라 나라마다 성지가 있어 평화와 치유의 능력을 바라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그러나 성지가 그리스도교만의 고유물은 아니다. 다른 많은 종교에서도 성스럽게 ...
세상에 희망을 주는 사제   2002년 3월호 (제 278호)
사람은 누구든지 혼자 살지 않고 남들과 함께 이 세상을 살아갑니다. 함께 사는 사람과 관계가 좋으면 서로 이웃이 되고 그 관계가 아주 나쁘면 서로 원수가 되어 살게 됩니다. 원수를 대하는 것보다는 사랑하는 이웃을 만날 때 사람은 훨씬 더 살맛을 느낄 것입니다.사람에게 살맛이 있다는 것은 한마디로 희망이 있다는 말입니다. 그렇다...
레지오 마리애 훈화<14>   2002년 3월호 (제 278호)
19. 회합과 단원(교본 제19장 : 179 - 194면)레지오 마리애에서 회합과 단원은 불가분의 관계이다. 회합 없는 단원 생활은 있을 수 없다. 레지오 조직이 회합을 바탕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주회 출석은 단원의 으뜸가는 의무이다. 여기서 말하는 회합이란 쁘레시디움 회합이다. 1)`-`6) 존중받는 회합, 규율 준수와 성실함의 본보기인 ...
주일의 말씀   2002년 3월호 (제 278호)
부활 제2주일`/`부활 제3주일`/`부활 제4주일`/부활 제5주일김긿영긿호(대구대교구 이곡 천주교회 주임 신부)부활 제2주일(4월 7일)제1독서:사도 2,42-47제2독서:1베드 1,3-9복?`음:요한 20,19-31다락방에 숨어서 어찌 부활을 이야기할 수 있을까? “우리는 주님을 뵈었소.” 제자들이 말했습니다. 하지만 토마는 말합니다. “나는 내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