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보좌신부로서 살아가기   2004년 11월호 (제 310호)
21세기는 영성의 시대가 될 것이라고 어떤 문인이 예언했기 때문인지 요즘은 무슨 말만 나오면 뒤에 영성이 따라붙는다. 이런 연유인지 영성이란 말은 교회 안에서도 너무나도 자주 쓰는 말 가운데 하나라는 생각이 든다. 과연 보좌신부로 살아가는 내게 맞는 영성은 무엇일까? 도대체 세상에 보좌신부의 영성이란 것이 있을까? 사제의...
본당 사제의 영성   2004년 11월호 (제 310호)
영성이란 하느님 체험을 우리에게 불어넣어주는 정신이다. 교회 안에서 많은 경우 영성은 기도 중심적으로 수도회의 전유물로 여겨져 왔다. 수도회는 자신들의 카리스마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내적 원리를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세상과는 분리되어 따로 공동체를 이루면서 무엇보다도 기도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다. 본당 사제의 영성...
교구 사제의 영성은 어떤 것이어야 하는가?   2004년 11월호 (제 310호)
사제는 공동체 안에서 거룩해진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는, 사제품을 받은 사제들이 다양한 상황에서 자신의 교역을 실천할지라도 사제 교역의 근본적 모범은 신앙 공동체 내의 사목 지도자라는 사실을 분명히 했다. 성품성사를 통해서 교회는 공동체의 중추가 되는 사목자들을 임명하고 그들에게 권한을 부여한다. 여기서 공동체와의...
사목자 영성의 두 축   2004년 11월호 (제 310호)
언젠가 법조인들에게, 예수님께서 백인대장의 하인을 낫게 해주시는 이야기(마태 8,5- 13)를 바탕으로 강론하면서, 이 단락의 메시지는 어느 누구보다도 사목자들에게 그 울림이 크겠다고 느낀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먼저 이 단락에 대한 짧은 묵상으로 이야기를 시작할까 합니다. 연민과 신뢰 이 장면에서 예수님께서는 백인대장...
한국 신학의 관점에서   2004년 11월호 (제 310호)
1. ‘혼종혼인’의 개념과 재검토 1983년에 공포된 새 『교회법전』에 따르면, ‘혼종혼인’은 다음과 같이 규정된다. “세례 받은 두 사람 중 한편은 가톨릭 교회에서 세례 받았거나 혹은 영세 후에 이 교회에 수용되고 정식 행위로 교회를 떠나지 아니한 자이고, 상대편은 가톨릭 교회와 온전한 친교가 없는 교회나 교회 공동체에 등...
가톨릭 학교의 교사이며 사목자로서의 삶   2004년 11월호 (제 310호)
대안학교를 통해 배운 사랑 대안학교를 시작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7년이 지나고 있다. 본당신부로 지낼 때 보좌신부에게 “신부님은 언제 학교로 떠나십니까?”라는 질문을 자주 받았다. 교직생활을 하다가 신학교에 입학하였고, 수품 후에도 본당신부로 있으면서 학교에 적을 두고 강의를 하였기에 만기 보좌신부들로부터 본...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