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조류독감과 환경의 역습   2004년 3월호 (제 302호)
초등학교 3학년인 우리 집 큰아이는 아토피 피부염으로 한동안 고생을 한 적이 있었다. 평소 인스턴트 음식과 화학 조미료를 피하고, 가능한 한 유기농 식품을 먹어왔던 터라 아토피 피부염의 원인을 알 길이 없었다. 아파트의 건조한 주거환경과 밀가루가 원인이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지만 명쾌하게 설명되지는 않았다. 그러던 중 최...
‘생명31운동’ 책임주교 이기헌 주교   2004년 3월호 (제 302호)
생명 하나 더! 봄,흔 히들 봄은 ‘생명이 움트는 계절’이라고 한다. 겨우내 땅속에서 지냈을 풀들이 파릇파릇 그 모습을 드러내고, 긴 겨울잠에 빠졌던 동물들도 이제 기지개를 켠다. 그런데 우리 사회는 요즘 출산율 1.17%의 ‘저출산’ 위기에 봉착했다. 그리고 위기글 극복해 내지 못한다면 장차 노동력이 부족해지고, 고령사회가 촉...
신자들의 미사 참례   2004년 3월호 (제 302호)
머리말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거룩한 전례에 관한 헌장」(약어 ‘전례 헌장’) 48항은 본고의 주제와 사실상 동일한 “신자들의 능동적인 미사 참여”라는 소제목 아래 다음과 같이 천명하고 있다. “… 교회는 그리스도 신자들이 이 신앙의 신비에 마치 국외자나 말 없는 구경꾼처럼 끼여있지 않고, 예식과 기도를 통하여 이 신비를 잘 ...
교회법전에 따른 봉헌생활과 봉헌생활회   2004년 3월호 (제 302호)
들어가는 말교회 안에서 봉헌과 재속성을 조화롭게 일치시키는 삶을 살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계속해서 교회의 문을 두드렸다. 재속회가 인정되도록 무던히 노력했던 이탈리아의 제멜리 신부가 가스파리 추기경에게 이렇게 청하였다. “추기경님께서 저희를 도와주시면 저희는 확실하게 항구에 다다를 수 있을 것입니다.” 이에 대해 추기경...
교회가 바라는 본당 수도자들의 모습   2004년 3월호 (제 302호)
1. “교회는 봉헌된 사람들을 필요로 합니다”교회 안에서 수도자들의 존재가 갖는 의미에 대해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권고 「봉헌생활」은 대단히 함축적이면서도 아름답게 표현하고 있다.“‘수도자가 없다면 이 세상은 어떻게 되겠습니까?’ 봉헌생활은 바로 그 가없는 헌신과 사랑 때문에 그 유용성에 대한 평가를 할 수 없을 만큼 ...
수도자의 계속 양성과 수도성소 계발   2004년 3월호 (제 302호)
1. 수도자의 삶의 여정과 양성교육인간은 생로병사의 과정을 거쳐 완성의 단계에 이르는 삶의 여정 안에 있다. 인간의 성장과 변혁은 일생을 통하여 이루어지며, 발달 단계별로 돌봄과 지지가 필요하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수도자로서 일생을 살아간다는 것도 어느 한순간의 작업이 아니라 온 삶을 통해 이루어가는 철저하고도 계속적...
현대세계 안에서 봉헌생활의 의미와 영성   2004년 3월호 (제 302호)
들어가는 글지난 20세기 중반에 교회는 현대사회에서 인류에 대한 교회의 역할과 정체성을 추구하고자 공의회를 열어 시대의 흐름을 이해하고 현대세계와 보조를 맞추려는 노력을 기울였다. 그것이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이다. 당시 교회가 세상과 더불어 순례의 길을 걷고자 했던 공의회의 정신은 교회 자신과 세상에 새로운 활력을 주면서 ...
한국교회와 봉헌생활   2004년 3월호 (제 302호)
올해 2월 2일로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성하께서 제정하신 ‘봉헌생활의 날’이 8회를 맞이하였다. 교황님께서 이날을 특별히 제정하신 이유는 봉헌생활이 교회 안에서 차지하고 있는 막중한 임무를 교회 구성원 전체가 재고하기 위함이다. 곧 이 삶을 직접 살고 있는 수도자들에게는 새로운 쇄신 작업에 박차를 가함으로써 안팎에서 제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