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얘들아, 너희가 나쁜 게 아니야』   2005년 12월호 (제 323호)
「얘들아, 너희가 나쁜 게 아니야」미즈타니 오사무 지음 / 김현희 옮김 이 책은 저자가 밤거리의 청소년들을 선도한 경험담이기도 하지만, 아이를 죽음으로 내몬 데 대한 참회록이기도 하다. 또한 이 책은 청소년 사목에서 무엇이 중요한 것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해준다. 진정 이해한다는 것이 어떠한 것인지, 함께 마음을 나눈...
<오로라 공주>   2005년 12월호 (제 323호)
영화와 신앙 - 보복과 응징 속에 구원은 없다 도전은 언제나 아름답다. 그것이 자신이 지금까지 거둔 명성과 경력을 훼손할 위험을 무릅쓸 때에는 더욱 그렇다. 어떤 형태로든 ‘기득권’을 포기한다는 것은 용기를 필요로 하는 일이다. 방은진은 연극 무대와 영화에서 배우로서의 명성과 인기를 누렸다. 그가 감독으로서 자신의 능력을 ...
회중을 고려한 강론   2005년 12월호 (제 323호)
강론은 회중의 관심을 끌어야 하며 이들의 흥미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강론은 되도록 다양한 계층의 회중에게 관심을 끌 수 있는 이야기여야 한다. 이를 확실히 하려면 강론자는 회중을 알아야 한다. 곧 다양한 계층의 청중을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 강론자는 주일마다 다양한 청중을 만나게 될 것이다. 그러나 이들에게는 유사점이 많...
민 대주교의 교육정책   2005년 12월호 (제 323호)
민 대주교(Gustave Charles Marie Mutel, 1854`~1933년, 한국명: 민덕효 閔德孝)는 48년 동안 한국교회를 위해 사목한 파리외방전교회 소속 선교사이다. 그가 처음 우리나라에 올 때에는 쇄국정치 상황이었기 때문에 1880년에 밀입국하여 황해도를 중심으로 사목을 하다가, 1885년에 귀환하라는 명을 받고 본국으로 돌아가 파리외방전교회 ...
세계교회 동향<12>   2005년 12월호 (제 323호)
교황청 문화평의회, STOQ 프로젝트에 대한 국제회의 개최 교황청 문화평의회는 2005년 11월 9`~11일, 과학, 신학, 존재론적 탐구(STOQ: Science, Theology and the Ontological Quest) 프로젝트에 대한 첫 번째 국제회의를 개최하였다. 이 회의는 라테라노 대학에서 개최되었으며, 그 주제는 “과학, 철학, 신학에서의 무한성”이다. ‘...
신바람 사목   2005년 12월호 (제 323호)
윈 - 윈 사목 어떤 신부님은 “감실 옆에서 어디 딴따라처럼 전자기타를 치느냐?” 하며, 전자기타를 가지고 와서 청년 미사를 준비하던 젊은이들을 야단쳤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엄숙한 전례를 집전하면서 보수적으로 교육해야 할 때가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견식이 부족한 이 사람이 보기에 그것은 좋은 사목 전략이 아닐 수도...
이혼 위기에 놓인 부부들을 위한 사목적 배려<4>   2005년 12월호 (제 323호)
성폭력과 가정 폭력 상담 우리나라는 현재 성폭력 발생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나라이며, 가정 폭력은 전체 가정의 34% 이상에서 경험했거나 현재에도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통계 자료는 말한다. 세 집 가운데 두 집에서 가정 폭력이 일어났고 또 일어나고 있다는 이 사실은 아직도 우리의 가정은 건강하다고 자위하고 싶은 사람...
한국 가톨릭 교회 음악의 활성화를 위한 제언   2005년 12월호 (제 323호)
들어가는 말 이제 ‘전례 음악 강의’를 마감하게 되었다. 우선 이렇게 전례 음악에 대해 글을 쓸 수 있도록 지면을 할애해 준 『사목』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매달 일정한 양으로 제한된 글을 쓰는 것이 힘들기는 했지만, 이 강의가 전례 음악 봉사자들과 신자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애쓴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필...
‘좋은 본당 일구기’를 마무리하며   2005년 12월호 (제 323호)
우리신학연구소는 지난 일 년 동안 ‘좋은 본당 일구기’라는 이름으로 글을 기고했다. 지금까지 실린 글의 제목과 요지는 다음과 같다. (1) “이제는, 통합 사목이다”: 사목 영역별로 토막난 본당 사목 실태를 살피고 통합 사목 접근의 필요성을 이야기하였다. (2) “좋은 본당 일구기란?”: 본당 사제들의 생각과 자세가 바뀌어야 한다...
본당 수녀의 역할과 과제   2005년 12월호 (제 323호)
마리아의 딸 수도회, 보혈 선교 수녀회, 한국 순교 복자 성직 수도회가 각 수도회의 지원자, 청원자, 수련자를 대상으로 한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교회 헌장 강좌’(김정용 신부 담당)의 일환으로 2005년 8월 29일(월)부터 30일(화)까지 충북 청원군 보혈 선교 수녀회에서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이 세미나는 무엇보다 교회의 지체들인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