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신바람 사목   2005년 12월호 (제 323호)
윈 - 윈 사목 어떤 신부님은 “감실 옆에서 어디 딴따라처럼 전자기타를 치느냐?” 하며, 전자기타를 가지고 와서 청년 미사를 준비하던 젊은이들을 야단쳤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엄숙한 전례를 집전하면서 보수적으로 교육해야 할 때가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견식이 부족한 이 사람이 보기에 그것은 좋은 사목 전략이 아닐 수도...
이혼 위기에 놓인 부부들을 위한 사목적 배려<4>   2005년 12월호 (제 323호)
성폭력과 가정 폭력 상담 우리나라는 현재 성폭력 발생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나라이며, 가정 폭력은 전체 가정의 34% 이상에서 경험했거나 현재에도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통계 자료는 말한다. 세 집 가운데 두 집에서 가정 폭력이 일어났고 또 일어나고 있다는 이 사실은 아직도 우리의 가정은 건강하다고 자위하고 싶은 사람...
한국 가톨릭 교회 음악의 활성화를 위한 제언   2005년 12월호 (제 323호)
들어가는 말 이제 ‘전례 음악 강의’를 마감하게 되었다. 우선 이렇게 전례 음악에 대해 글을 쓸 수 있도록 지면을 할애해 준 『사목』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매달 일정한 양으로 제한된 글을 쓰는 것이 힘들기는 했지만, 이 강의가 전례 음악 봉사자들과 신자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애쓴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필...
‘좋은 본당 일구기’를 마무리하며   2005년 12월호 (제 323호)
우리신학연구소는 지난 일 년 동안 ‘좋은 본당 일구기’라는 이름으로 글을 기고했다. 지금까지 실린 글의 제목과 요지는 다음과 같다. (1) “이제는, 통합 사목이다”: 사목 영역별로 토막난 본당 사목 실태를 살피고 통합 사목 접근의 필요성을 이야기하였다. (2) “좋은 본당 일구기란?”: 본당 사제들의 생각과 자세가 바뀌어야 한다...
본당 수녀의 역할과 과제   2005년 12월호 (제 323호)
마리아의 딸 수도회, 보혈 선교 수녀회, 한국 순교 복자 성직 수도회가 각 수도회의 지원자, 청원자, 수련자를 대상으로 한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교회 헌장 강좌’(김정용 신부 담당)의 일환으로 2005년 8월 29일(월)부터 30일(화)까지 충북 청원군 보혈 선교 수녀회에서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이 세미나는 무엇보다 교회의 지체들인 ...
민 대주교의 교육정책   2005년 12월호 (제 323호)
민 대주교(Gustave Charles Marie Mutel, 1854`~1933년, 한국명: 민덕효 閔德孝)는 48년 동안 한국교회를 위해 사목한 파리외방전교회 소속 선교사이다. 그가 처음 우리나라에 올 때에는 쇄국정치 상황이었기 때문에 1880년에 밀입국하여 황해도를 중심으로 사목을 하다가, 1885년에 귀환하라는 명을 받고 본국으로 돌아가 파리외방전교회 ...
세계교회 동향<12>   2005년 12월호 (제 323호)
교황청 문화평의회, STOQ 프로젝트에 대한 국제회의 개최 교황청 문화평의회는 2005년 11월 9`~11일, 과학, 신학, 존재론적 탐구(STOQ: Science, Theology and the Ontological Quest) 프로젝트에 대한 첫 번째 국제회의를 개최하였다. 이 회의는 라테라노 대학에서 개최되었으며, 그 주제는 “과학, 철학, 신학에서의 무한성”이다.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