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성녀 소화 데레사 자서전』   2006년 10월호 (제 333호)
이 책을 통하여, 아니 소화 데레사 성녀를 통하여 영성의 길이 육신을 억누르고 무거운 고신 극기를 하며 자기 자신을 괴롭히고 즐거워하지도 말아야 하는 길이 아니라, 오히려 일상을 즐겁게 또 이웃을 즐겁게 하면서 일상의 사소한 일을 겸손과 사랑으로 하면 되는 길이라는 명쾌한 해답을 얻게 되었다. 필자가 덕원 소신학교에 입학할 ...
『현대 복음화 - 교회의 선교학 총론』 외   2006년 10월호 (제 333호)
『현대 복음화 - 교회의 선교학 총론』 서평·심상태 “너희는 온 세상에 가서 모든 피조물에게 복음을 선포하여라. 믿고 세례를 받는 이는 구원을 받고, 믿지 않는 자는 단죄를 받을 것이다”(마르 16,15-16). 교회의 선교 또는 복음화 과업은 신약 성경에 명시되어 있는 예수 그리스도의 당부 말씀에 기인한다. 이러한 의미에서 교회는...
연중 제26주일~제30주일   2006년 10월호 (제 333호)
10월 1일 ● 연중 제26주일 하늘나라에서 가장 큰사람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회개하여 어린이처럼 되지 않으면, 결코 하늘나라에 들어가지 못한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 어린이처럼 자신을 낮추는 이가 하늘나라에서 가장 큰사람이다.” - 마태 18,1-5에서 겸손에서 시작하는 성장 나무를 주의해 보기 바랍니다...
비정규 성체 분배자를 위한 교육 자료   2006년 10월호 (제 333호)
『성체성사, 나눔의 신비』 들어가는 말 - 성체성사의 중요성과 의미 옛말에 “음식 끝에 마음 상하면 오래간다.”는 말이 있다. 사람들 사이에 마음이 상하거나 삐치는 경우가 있는데 음식 때문에 마음이 상할 경우 삐침이 오래간다는 뜻일 게다. 우리 풍습의 생활에서 나오는 말이다. 그래서 음식을 나눌 때는 서로가 불평하는 일이 없...
제2차 바티칸 공의회와 그 역사   2006년 10월호 (제 333호)
1. 공의회의 경험 1959년 교황 요한 23세는 가톨릭 주교단이 보편 교회 차원에서 장차 공의회 준비에 능동적 역할을 맡아 줄 것을 당부하고, 이러한 주교단의 자문에 확실한 자유를 보증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이 과정이 지속된 몇 개월 동안에도 교황 비오 12세의 비밀주의 통치 방식은 여전히 만연하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
영국 교회와 한인 공동체를 소개합니다   2006년 10월호 (제 333호)
영국 사람들은 아침에 일어나면 씻기도 전에 영국 차(English tea - 홍차에 우유를 듬뿍 부은 차)를 한 잔 타서 들고 텔레비전을 켜고 일기 예보를 봅니다. 그리고 누구를 만나든지 날씨 이야기로 대화를 시작합니다. 그런데 날씨가 흐리건 맑건 대화의 시작은 대체로 “날씨 참 좋습니다(What a lovely weather!).”로 시작합니다. 아는 ...
중국 주교 서품의 파장과 전망   2006년 10월호 (제 333호)
서 론 얼마 전까지만 해도 교황청과 중국 정부 사이의 관계 개선이 목전에 있는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2006년 4월 이후 교황청의 사전 승인 없이 중국 가톨릭 교회는 몇몇 주교들의 서품을 강행하였다. 중국 정부가 설립한 중국 천주교 애국회(이하 애국회)는 중국 공산당과 정부의 뒷받침에 힘입어 교황청과 중국의 관계 개선을 방해하...
의정부교구 민족 화해 사제 모임   2006년 10월호 (제 333호)
한 민족이 남북으로 나뉜 지 반세기가 지난 지금, 남북한은 매우 이질적인 사회가 되었고, 우리는 통일과 무관한 일상을 살아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서도 신랑을 기다리며 등을 밝힐 기름을 준비하는 슬기로운 처녀들처럼 조금씩 힘을 모아 언제일지 모를 통일을 준비해 나가는 사제들이 있다. 의정부교구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
고해소의 비밀   2006년 10월호 (제 333호)
8월 늦장마 비가 내리고 있었다. 구불구불한 산길을 두어 시간가량 자동차로 달려 작은 성당에 늦은 오후에 도착하였다. 대여섯 명쯤 되는 교우들이 새로 부임하는 나를 반갑게 맞았다. 도착하자마자 성당으로 들어가려 하는데 성당 바닥이 온통 물바다가 되다 못하여 밖으로 줄줄 흘러나왔다. 제대 벽에 걸린 십자가와 감실의 모양과 크기...
가르침이 아니라 사귐이다   2006년 10월호 (제 333호)
헨리 나웬(Henri Nouwen)은 “감사하는 것이 선교사의 대표적 덕행이다.”라고 했다. 쉽게 동감할 수 있는 말이다. 흔히들 생각하기를 선교사가 무엇을 주러 남의 나라에 간다고 생각하겠지만 사실 주는 것보다 받는 것이 훨씬 더 많다. 그리고 다른 나라보다 이것을 한국에서 더 쉽게 경험할 수 있다. 나는 한국 친구들이 듣는 데서 어떤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