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묵상 기도』   2006년 11월호 (제 334호)
고르네오의 베르나르도 성인은 십자가를 끔찍이 존경하고 있었으나 전혀 글을 읽을 줄 몰랐다. 공부 좀 하라는 친구의 말에 베르나르도는 십자가 앞에 가서 “어떻게 할까요?” 하고 물었다. “책은 읽어서 무엇 하랴? 나야말로 네 책이 아니냐? 나만으로 족하다.” 하고 십자가가 대답하였다. 일제 말기 덕원에 있는 신학교에 입학할 무...
『관상과 사적 계시』 외   2006년 11월호 (제 334호)
『관상과 사적 계시』 서평·심상태 오늘날 성인(成人) 신자들은 이 땅에서 거의가 각박한 세파를 헤쳐 가며 힘겹게 살아가는 와중에도 일상 속에서 가슴속 깊이 파고드는 영적 갈증을 느끼기에, 행여 도움이 되는 조언 또는 지도를 기대하면서 사목자를 찾는다. 서평자는 선교사와 사목자들이 “행동 가운데 관상자”가 될 것을 촉구하신 ...
연중 제31주일~그리스도 왕 대축일   2006년 11월호 (제 334호)
11월 5일 ● 연중 제31주일 가장 큰 계명 “첫째는 이것이다. ‘(…) 너는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정신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느님을 사랑해야 한다.’ 둘째는 이것이다.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 - 마르 12,28-34에서 최고의 덕 하느님을 사랑하는 일에 이웃 사랑이 연결된 것이야말로 하느님...
『어르신 예비신자 교리서』의 특성과 활용   2006년 11월호 (제 334호)
“고등 교육을 받았을지라도 나이가 들면서 새로운 것을 습득하기란 더 어려워지기 마련이다.” 이는 주교회의 교리교육위원회가 2005년 1월 말에 전국 1,203개 본당의 사목자와 교리교사를 대상으로 시행한 한 설문 조사와 노인 교리를 실시하는 교사들의 의견 수렴을 통해서 얻은 내용입니다. 지역마다 정도의 차이는 있을 수 있겠지만 6...
오늘날 교회와 세상에서 신학의 책임과 임무   2006년 11월호 (제 334호)
이 글은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대교구장 조제프 도레 대주교가 워싱턴에 있는 아메리카가톨릭대학에서 한 강연이다. 도레 대주교는 오늘날 교회와 세상에서 신학의 책임과 임무에 관하여 이야기하면서, 우선 이러한 책임을 총체적 실재인 신앙 안에서 보아야 한다는 원칙을 설명한 다음, 신앙의 여러 측면과 신학의 다양한 임무 사이의 관계...
쉼터이고자 하는 교회   2006년 11월호 (제 334호)
독일 교회는 변하고 있다. 우선 외적인 면에서 변하고 있다. 더 정확히는 줄어들고 있다. 이는 수치상으로도 분명히 드러난다. 독일 주교회의의 통계에 따르면, 1970년대 초반까지 인구 대비 45% 정도이던 가톨릭 신자가 2004년에는 정확하게 인구 대비 31.5%로 감소했다. 인구수로 따지자면 8,200만 명 독일 인구 중에 가톨릭 신자는 2,60...
서울대교구 인라인 하키 동호회   2006년 11월호 (제 334호)
“건강은 행복의 어머니이다.”라는 금언대로, 행복한 삶과 사목을 위해 정기적인 운동을 실천하는 사제들이 있다. 일할 때와 쉴 때 모두 화끈하게, 건강한 몸과 열정으로 하루를 풍요롭게 만드는 이들을 멋진 사제라 불러도 좋을 듯하다. 서울대교구 인라인 하키 동호회 ‘Pastoral’, 매주 월요일 오후면 서울 신학교 농구장에 모여 땀의...
사랑합니다, 행복합니다   2006년 11월호 (제 334호)
“사랑합니다”, “행복합니다” 나는 종종 미사 중 평화의 인사 때에 신자들에게 서로 “사랑합니다.”, “행복합니다.”라고 응답하자고 요청한다. 특히 다른 미사보다 사람이 많이 오는 주일 교중 미사 때나 주일 저녁 9시 찬양 미사 때에 이와 같은 내용으로 평화 인사를 하자고 청한다. 앞으로 미사 분위기가 더 익숙해지면 모든 미사...
선교의 불꽃   2006년 11월호 (제 334호)
들어가며 글을 써 달라는 청탁을 받고 처음에는 무의식적으로 거절하려고 하였다. 한국 교회에 관한 원고를 왜 하필이면 외국인인 나에게 청탁하는 것인가? 더군다나 한국 교회에 대한 조언을 해 달라고 하다니…. 내가 이 글을 쓴다는 것은 정말 주제넘은 일 같았다. 그러던 어느 날, 이런 당혹감을 한 친구에게 토로하자 그 친구는 이렇...
사별 가족 모임   2006년 11월호 (제 334호)
올 한 해 동안에도 본당에서는 많은 신자들이 세상을 떠났다. 떠난 이들이 있으면 남겨진 이들도 있게 마련이다. 조금만 눈을 돌려 보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사별의 슬픔 속에 아파하며 지내고 있는 이들을 만날 수 있다. 세상을 떠난 이들의 영혼을 기억하며 기도하는 위령성월에 세상을 떠난 이들을 기억할 뿐 아니라 남겨진 가족들의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