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2006년 12월호 (제 335호)
“내가 만든 것을 더럽다 하지 말라.”는 말씀을 외치며 성과 속의 이원론을 타파하고자 하는 나의 삶은, 공의회 문헌인 사목 헌장보다 『나르치스와 골드문트』에서 더 큰 영향을 받았음이 분명하다. “너는 멋진 신부가 되거나 아니면 문제 신부가 될 것이다.” 사제 수품을 앞두고 신학교 생활을 마감하며 사은회를 하는 자리에서 어느...
『활기찬 청소년 사목을 위하여』외   2006년 12월호 (제 335호)
『활기찬 청소년 사목을 위하여』 서평·심상태 서평자는 청소년 사목 활성화가 한국 교회의 미래 존폐가 걸린 중차대한 사안이라고 여기며 지내 오고 있다. 그래서 “중이 제 머리 못 깎는다.”는 속담을 알고 있으면서도, 이번 달에는 한국그리스도사상연구소 산하 연구 기구로 2002년 5월에 구성된 청소년사목토착화연구회(이하 ‘청사...
대림 제1주일~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2006년 12월호 (제 335호)
그동안 교부들의 복음 해설을 게재하도록 허락하여 준 한국교부학연구화와 분도출판사 그리고 번역을 담당해 주신 이종범 님께 감사드립니다. 교부들의 복음 해설 12월 3일 ● 대림 제1주일 늘 깨어 기도하여라 “너희는 앞으로 일어날 이 모든 일에서 벗어나 사람의 아들 앞에 설 수 있는 힘을 지니도록 늘 깨어 기도하여라.” -...
『이민들을 향한 그리스도의 사랑』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언제부터인가 우리는 ‘세계는 하나’(We are the world)라는 말을 자주 쓰게 되었다. 88올림픽과 함께 해외여행의 자율화 이후 멀게만 느껴지는 세계가 이제 하나라는 의식을 공유하면서 회자된 말이다. 또한 1990년대에 들어서며 국내에 외국인 노동자들이 빠르게 유입되면서 ‘전세계적(global)’이라는 말도 자연스럽게 입에 오르기 시...
국제 카리타스 대북 사업 위임과 관련한 한국 카리타스의 입장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친애하는 형제·자매님들! 사랑이신 하느님의 은총이 칠천 칠백만 우리 민족 모두에게 풍성히 내리시기를 기원합니다. 저는 2006년 11월 1일부터 한국 카리타스가 국제 카리타스의 대북 사업을 위임받아(mandate) 추진하게 된 것을 여러분께 보고드립니다. 162개 나라가 참여하는 세계 카리타스의 인도적인 북한 지원 사업을 한국 카리타...
나자렛의 영성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이 글은 나자렛의 ‘특정한’ 영성이 아니라 ‘나자렛’이라는 핵심 단어를 중심으로 전개된 다양한 영성의 동향을 다루고 있음을 먼저 밝혀 둔다. 또한 ‘나자렛’은 단순히 예수님의 ‘드러나지 않은 삶’이 이루어진 장소를 가리키는 것만이 아니다. 루카 복음에 나타나듯이, 이 시기에도 예수님의 ‘공생활’이라 일컬을 만한 요소들이...
“에따 라씨야!”(여긴 러시아입니다!)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에따 라씨야!”라는 말은 ‘되는 것도 없고 안 되는 것도 없는’(상식이 통하지 않는) 러시아의 사회적 분위기를 표현하는 상징적 표현입니다. 1991년 개혁과 개방이라는 모토 아래 일대 전환기를 맞이한 이래, 러시아의 현재 상황은 과도기의 몸살을 앓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경제 성장률이 연 7%의 상승세를 이루고 있다는 통계만...
마산교구 사제 모임 ‘오름’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믿음과 친교의 공동체를 위하여! 2006년 교구 설정 40주년을 맞은 마산교구의 중견 사제들이, 역시 불혹의 나이가 된 하동 성당에 모여 고요함 속의 쇄신을 위해 지리산 피아골로 산행을 떠났다. 마산교구 사제 모임 ‘오름’의 이 뜻 깊은 일정을 따라가 보았다. 산길, 물길에 벗 되는 사제들 오후 1시가 넘어...
제 배우자인 신자들을 사랑합니다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저희 인덕 본당은 2004년 9월에 신설되어 제가 첫 본당 신부로서 현재 살고 있습니다. 저희 본당의 위치는, 목포 앞바다 모든 섬을 ‘신안군’이라고 하는데, 그중에서도 목포에서 여객선으로 1시간 30분 정도 들어가야 하는 자은도, 암태도, 팔금도, 안좌도에 있습니다. 다행히 그곳은 섬끼리 연도교가 세워져, 자동차로 다닐 수 있는 거...
사랑은 받는 것보다 주는 것이 더 행복하다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사실 너희가 자기를 사랑하는 이들만 사랑한다면 무슨 상을 받겠느냐? 그것은 세리들도 하지 않느냐?”(마태 5,46) 가장 쉬운 것 같으면서도 가장 어려운 것이 사랑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원수를 사랑하여라.” 하고 말씀하셨을 때 우리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 인간들을 완성작으로 만들지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