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아래로부터의 영성』   2006년 2월호 (제 325호)
나는 이 책을 통해 나 자신이 치유되는 것을 느꼈고 자유로워지는 것을 체험했다. 그동안 나는 오로지 위로부터의 영성에 매달려 시시포스 신화에 나오는 주인공과 같이 엄청난 고통을 받고 있었던 것이다. 지금까지 살아온 여정에서 나에게 좋은 영향을 주어 삶의 지침이 된 책들은 무수히 많다. 초등학교에 입학하여 만난 교과서들은 어...
『작은 교회』외   2006년 2월호 (제 325호)
『작은 교회』 서평·심상태오늘날 교회 사목자들은 ‘새로운 열의, 새로운 방법, 새로운 표현’으로 이루어지는 ‘새 복음화’를 위해서 우선적으로 교회 구조의 쇄신을 도모해야 한다는 사실을 익히 잘 알고 있다. “오로지 새로운 복음화만이 깊고 빛나는 신앙의 성장을 보장할 수 있고 또 이러한 전통을 진정한 자유의 힘으로 삼을 ...
연중 제5주일~제8주일   2006년 2월호 (제 325호)
2월 5일 ● 연중 제5주일 많은 병자를 고치시다 (…) 그때에 시몬의 장모가 열병으로 누워 있어서, 사람들이 곧바로 예수님께 그 부인의 사정을 이야기하였다. 예수님께서 그 부인에게 다가가시어 손을 잡아 일으키시니 열이 가셨다. 그러자 부인은 그들의 시중을 들었다. (…) 다음 날 새벽 아직 캄캄할 때, 예수님께서는 일어나 외딴...
종교 다원주의 시대에 그리스도교 정체성의 위기   2006년 2월호 (제 325호)
가장 중립적인 시각을 가진 사람들이 1970년대 이후 서유럽을 제외한 세계 대부분의 지역에서 종교의 새로운 활력을 목격하고 있다고 말하는 이 시점에, 그리스도교의 위기를 이야기하는 것은 역설처럼 들릴 수도 있다. 아프리카와 아시아에서 신도들이 늘어나고 있는 이슬람교뿐만 아니라, 특정한 유형의 그리스도교를 생각해 보아도 그...
신앙의 칭기즈 칸을 꿈꾸는 몽골 교회의 새싹   2006년 2월호 (제 325호)
“너 몇 살이니?” 어린이들과 처음 만나면 곧잘 던지는 질문입니다. ‘너’를 알고자 하는 출발로서 ‘나이’를 묻는 것이고, 대답하는 입장에서도 낯선 이 앞에서 어렵지 않게 자기를 열어 보이는 기회가 됩니다. 저는 대여섯 살 아이를 만나면 “너는 내 ‘차쵸’(동갑)구나.”라고 말하는데, 그것은 저의 몽골 나이가 이제 다섯 해하고...
전주교구 군산 지구‘거룩한 독서’모임   2006년 2월호 (제 325호)
전주교구 군산 지구의 신부들이 2003년 1월부터 시작하여 이제 막 세 돌을 넘긴 ‘거룩한 독서’ 모임을 찾아가 보았다. 아침 일찍 출발하여 솜털 같은 하얀 눈을 맞으며 서해안 고속도로를 달려 도착한 곳은 월명동 성당. 그곳은 시내 한복판에 있으면서도 한적하고 고즈넉한 곳이었다. 그날도 4명의 신부가 모여 성경의 말씀을 ‘거룩’...
원주교구 고한 본당 흑빛공부방   2006년 2월호 (제 325호)
공부방은 희망의 이름이다. 학생에게 공부방은 밝은 미래를 향하여 힘차게 도약할 수 있게 해 주는 기회와 희망의 공간이기 때문이다. 다른 한편, 지역 사회의 공부방은 우리나라의 도시화, 산업화 과정에서 파생된 어두운 측면을 담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청소년들에게 그러한 어두움은 미래의 꿈을 이루는 데 아무...
어설픈 본당 신부   2006년 2월호 (제 325호)
어려운 원고를 부탁받았을 때는 울산 우정 본당 주임이었지만, 올 1월 10일에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 대학으로 발령을 받았다. 1983년 2월에 사제품을 받고, 보좌 생활과 군종 생활을 마치고, 1991년 7월에 포콜라레 영성을 배우러 이탈리아로 건너갔다. 고(故) 이갑수 주교님께 2년간의 영성 수련 기간을 얻고 갔지만, 후에 로마 교포 사...
좀 더 예언자적인 한국 교회를 기대하면서   2006년 2월호 (제 325호)
오늘날 외방 선교의 핵심은 상호 나눔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곧 옛날처럼 한 교회에서 선교사들을 일방적으로 파견하는 것이 아니고 모든 지역 교회는 선교사들을 내보내기도 하고 받아들이기도 하는 것입니다. 선교사들은 문화, 역사, 인종이 다른 선교 현장에서 그 지역 교회 신자들과 함께 생활을 나누고 활동을 함으로써 양쪽이 복...
유스 소공동체 프로그램   2006년 2월호 (제 325호)
교회에 청소년이 줄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학생 수가 늘어나는 본당이 있다는 반가운 소리가 들렸다. 바로 수원교구 안양 중앙 본당의 이야기이다. 중앙 본당에서는 기존의 주일학교 체제를 포기하고, ‘소공동체 중심, 청소년 중심’으로 청소년 사목 방향을 과감히 바꾸었다. 6개월 정도 이러한 방법을 시행한 결과 초...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