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공동 사목 현장 보고서 (서울대교구 화곡본동, 화곡6동, 신월1동 본당 공동 사목)   2006년 2월호 (제 325호)
‘한국 교회를 위한 하느님의 선물’은 화곡본동 본당 신자들이 공동 사목을 준비하면서 내세운 표어이다. 공동 사목을 준비하면서 표어를 공개 모집한 바 있는데, ‘한국 교회를 위한 하느님의 선물’이 그 가운데 투표로 선정되었다. 화곡본동 본당도 공동 사목 이전에는 다른 대형 본당이 안고 있는 문제점을 고스란히 안고 있었다. ...
공동 사목 현장 보고서 (마산교구 사파동, 상남동, 토월, 신월동 본당 공동 사목)   2006년 2월호 (제 325호)
공동 사목 시도의 배경 오늘날 한국 천주교회 내 모든 도시 본당이 공통적으로 안고 있는 문제는 인구의 도시 집중화에 따른 본당의 비대화와 그 때문에 효율적인 사목이 어려워졌다는 점일 것이다. 본당의 비대화는 신자 서로 간의, 특히 신자와 사목자 사이의 인격적 만남을 어렵게 만들었고 신자들의 역동성, 소속감과 유대감의 상실도 ...
한국 교회의 새로운 항해   2006년 2월호 (제 325호)
같은 곳을 바라보며 동행의 어깨를 기댑니다. 교회 쇄신의 당사자인 사목자들이 안정된 삶의 형태를 기꺼이 포기하고 서로 연대하고 공유함으로써 교회를 더욱 풍요롭게 하는 공동 사목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은 분명 우리 교회의 새로운 희망이 아닐 수 없다. (사진은 의정부교구 사제단) 최근 한국 천주교회의 사목 활동과 관련해서 사...
여는글   2006년 2월호 (제 325호)
여는 글 사실 우리는 맡고 있는 직무 때문에 여러분을 보호하고 있지만, 우리도 여러분과 함께 보호받기를 원합니다. 여러분을 위하여 우리는 목자이지만, 유일한 목자 아래서는 우리도 여러분과 더불어 양들입니다. 우리는 이 직무 때문에 여러분의 선생이지만, 유일한 스승 아래서는 우리도 여러분과 함께 같은 학교에 다니는 제자들입니...
사목 현장 보고서 (의정부교구 덕소 본당 공동 사목)   2006년 2월호 (제 325호)
2005년 3월 10~11일 의정부교구 사목처 연수 중, 교구장 이한택 주교는 본당 공동 사목에 지원할 의사가 있는 교구청 근무 사제는 연수 뒤에 그 뜻을 전해 달라는 요청을 하였다. 4월 1일 허영민, 성준한, 남궁경, 맹제영 신부 등 네 명의 사제는 본당 공동 사목 준비 모임(이하 공동 사목 팀)을 자발적으로 구성하였다. 이들 공동 사목 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