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공의회와 오늘』   2006년 3월호 (제 326호)
상대가 누구든 형제적 사랑으로 인내롭게 들어 주고 품어 주거나 또 내 생각을 진솔하게 전하지 못하고 있으니,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라. 형제적 사랑으로 대화하라.”는 공의회의 가르침은 아직도 내 안에서 미완으로 남아 있는가 보다. 원고 청탁을 받은 후 한참 망설였다. 누구에게나 정녕 “이 책이다.” 하고 말할 수 있을 만큼 뚜...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외   2006년 3월호 (제 326호)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지은이 | 이영헌 출판사 | 바오로딸 발행일 | 2004년 4월 15일 면 수 | 520면 정 가 | 13,000원 일선 사목자들은 오늘날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이전 시기와는 달리 강론에 따른 스트레스를 꽤 많이 받고 있는 편이다. 당시에는 신자들이 주일 미사에서만 강론을 듣는 것이 당연하다고 여긴 데 비해, 이후...
사순 제1주일~제4주일   2006년 3월호 (제 326호)
3월 5일 ● 사순 제1주일 광야에서 유혹을 받으시다 그 뒤에 성령께서는 곧 예수님을 광야로 내보내셨다. 예수님께서는 광야에서 사십 일 동안 사탄에게 유혹을 받으셨다. 또한 들짐승들과 함께 지내셨는데 천사들이 그분의 시중을 들었다. 요한이 잡힌 뒤에 예수님께서는 갈릴래아에 가시어, 하느님의 복음을 선포하시며 이렇게 말씀하셨...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2006년 3월호 (제 326호)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첫 회칙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요약 전 세계 그리스도인을 비롯한 수많은 사람들의 관심 속에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첫 회칙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Deus Caritas Est)가 지난 1월 25일에 반포되었다. 세상 사람들의 예상과는 달리, 교황의 첫 회칙은 민감한 교리나 윤리 문제가 아니라, 그리스도교의 핵심...
신학 논쟁의 문제인가?   2006년 3월호 (제 326호)
원문 | Christoph B쉞tigheimer, “Eucharistie als Opfer - Eine kontroverstheologische Frage?”, Stimmen der Zeit, 2005년 10월 호, 651~ 664면, 이종범 옮김. 크리스토프 뵈틱하이머 | 신부. 1960년 독일 슈베비쉬 게뮌트에서 태어났으며, 1991년에 사제품을 받았다. 1993년 뮌헨 대학교에서 신학박사 학위를 받았고, 현재 독일 아...
교육을 통해 새롭게 태어나고자 노력하는 중국 교회   2006년 3월호 (제 326호)
너무 큰 중국 손님들이 북경에 오게 되면 주로 만리장성과 고궁 정도는 꼭 보고 싶어 합니다. 만리장성과 고궁을 구경하신 분들 중 대부분의 반응은 아주 단순합니다. “참 크다!” 중국은 큽니다. 대한민국 98배의 면적을 가진 중국, 제가 살고 있는 수도 북경만 해도 서울특별시의 27배에 해당합니다. 이 넓은 면적 위에 56개의 민족이 ...
대구대교구 3대리구 4지역 복음 나누기 금요 모임   2006년 3월호 (제 326호)
사제 소공동체 - 복음 나누기 금요 모임 대구대교구 3대리구 4지역의 ‘복음 나누기 금요 모임’은 8개 본당의 주임 신부 8명과 보좌 신부 1명, 그리고 노인, 장애인, 고아 등 자립 생활이 힘든 이들의 가정 공동체인 들꽃 마을 원장 신부와 은퇴 사제 1명 등 11명의 사제들로 구성된다. 이 모임은 30대 젊은 보좌 신부부터 70대 은퇴 신부...
대전교구 문창동 본당 무료 급식소   2006년 3월호 (제 326호)
“너희는 내가 굶주렸을 때에 먹을 것을 주었다”(마태 25,35). “가장 작은 이들”에게 먹을 것을 주는 일은 ‘세상 창조 때부터 준비된 나라’를 선물로 받을 수 있을 만큼 고귀한 일이다. 이번 ‘나눔과 섬김’에서는 독거노인과 노숙자, 실직자에게 하루에 따뜻한 밥 한 끼라도 대접하려는 사목자의 열정적 사랑이 신자들을 나누고 섬...
시골 본당 신부의 단상   2006년 3월호 (제 326호)
신학교에서 다시 본당 신부로 2004년 7월에 다시 교구로 돌아왔다. 지난 5년 반 동안 대구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며 살았던 세월이 주마등처럼 지나간다. 한 가지 일에만 집중해서 살았기 때문일까, 세월이 너무도 빠르게 지난 느낌이다. 본당 신부에서 신학교로 발령을 받았을 때의 무게와 다시 본당 신부로 돌아왔을 때의 무게는 다르게 느...
빈곤, 발전, 청빈 그리고 선교 본당   2006년 3월호 (제 326호)
예수님께서 가난하게 살고 가난한 사람 가운데 활동하신 것이 분명하여도, 현재 우리 한국 천주교회에서 그분의 청빈을 어떻게 본받아야 하는지가 하나의 화두이다. 1. 빈곤과 발전 그리고 부끄러움 처음 한국에 온 것은 1969년으로 한국말을 배우고, 한국말로 신학을 배워 사제품을 준비하는 것이 당시의 나의 과제였다. 한국말을 배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