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한국 가톨릭 교회 내 도박 중독 현황과 예방 대책   2006년 3월호 (제 326호)
1. 문제 제기 도박 중독은 웬만하면 외부로 나타나지 않는 질병이기에 도박자가 모든 돈을 탕진할 때까지 가족들은 불안과 고통 속에 살아가야 한다. 일반적으로 도박 중독자의 비율은 전인구의 1~2% 정도라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중독자의 비율이 높은 편으로 성인의 약 4%가 도박 중독 증상이 있다고 한다. 이 수치를 가톨릭 신자들에게 ...
도박 중독의 원인과 치유   2006년 3월호 (제 326호)
1. 병적 도박의 개념과 증상 도박에 대한 기록이 인류 문명 초기에서도 발견될 정도로 도박은 가장 오래된 유희이며 명절날 오랜만에 모인 가족들끼리 화투를 치는 모습을 흔히 접할 정도로 우리 생활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다. 그러나 도박 행위는 단순한 유희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도박을 즐기는 사람들 가운데 일부는 병적 도박이라고 ...
도박 산업의 실태와 교회의 대응   2006년 3월호 (제 326호)
일상이 되어 버린 도박 “제 안에 괴물이 살고 있는 것 같아요, 신부님 저 좀 살려 주세요.” 며칠 전 강원랜드 카지노에서 거액의 돈을 잃고 자살까지 생각하며 고민하던 어떤 분이 전화를 걸어와 하소연했던 말이다. 정말 안타깝게도 이런 하소연을 하는 사람은 드물지 않다. 알게 모르게 우리 주위에서는 언제부터인가 도박 때문에 고통...
한국의 도박 문화와 그 폐해   2006년 3월호 (제 326호)
우리나라는 가히 도박 공화국이라 할 만큼 도박이 확산 만연되고 있다. 가정이 파탄되고 국민 정서와 사회가 병들어 가고 있다. 그런데도 국가와 사회에서는 그 대책을 강구하려고 하기는커녕 오히려 카지노, 경마, 경륜, 경정, 소싸움, 복권업 등을 공기업으로 운영하면서 높은 매출을 올리고자 영업 전략을 세우고 있고, 주택가에 화상 ...
맘몬이 지배하는 도박 세상   2006년 3월호 (제 326호)
도박은 고상한 투자나 비즈니스도 아니고, 행복한 레저나 오락도 아니다. 그것은 거짓 예언자들이 씌워 놓은 가면일 따름이다. 도박은 한마디로 악마적이다. 예수님께서는 “맘몬과 하느님을 함께 섬길 수 없다.”(마태 6,24; 루카 16,13 참조)라고 하셨거늘, 도박은 자신과 가족의 인생을 맘몬에 걸게 한다.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2006년 3월호 (제 326호)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첫 회칙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요약 전 세계 그리스도인을 비롯한 수많은 사람들의 관심 속에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첫 회칙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Deus Caritas Est)가 지난 1월 25일에 반포되었다. 세상 사람들의 예상과는 달리, 교황의 첫 회칙은 민감한 교리나 윤리 문제가 아니라, 그리스도교의 핵심...
신학 논쟁의 문제인가?   2006년 3월호 (제 326호)
원문 | Christoph B쉞tigheimer, “Eucharistie als Opfer - Eine kontroverstheologische Frage?”, Stimmen der Zeit, 2005년 10월 호, 651~ 664면, 이종범 옮김. 크리스토프 뵈틱하이머 | 신부. 1960년 독일 슈베비쉬 게뮌트에서 태어났으며, 1991년에 사제품을 받았다. 1993년 뮌헨 대학교에서 신학박사 학위를 받았고, 현재 독일 아...
간담회 (도박 산업의 폐해와 가톨릭 교회의 역할)   2006년 3월호 (제 326호)
참석자 | 권병휘(도박 산업 규제와 개선을 위한 전국 네트워크 공동 대표) 김운회(서울대교구 보좌 주교, 사행 산업을 걱정하는 의원 모임 고문) 손봉숙(민주당 의원, 사행 산업을 걱정하는 의원 모임 공동 대표) 양운기(성 안드레아 신경정신병원 원장, 한국순교복자성직수도회 수사) 조규만(주교회의 사무처장, 서울대교구 보좌 주...
여는 글   2006년 3월호 (제 326호)
여는 글 의사라 불리지만 치료할 줄 모르는 의사가 얼마나 많습니까? 파수꾼이라 불리지만 실제로는 밤새 잠만 자는 파수꾼은 또 얼마나 많습니까? 이처럼 많은 사람들이 그리스도인이라 불리지만 실상에서는 그렇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삶과 행실, 믿음과 희망과 사랑에서 자신들이 불리는 그 이름대로 살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아...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외   2006년 3월호 (제 326호)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지은이 | 이영헌 출판사 | 바오로딸 발행일 | 2004년 4월 15일 면 수 | 520면 정 가 | 13,000원 일선 사목자들은 오늘날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이전 시기와는 달리 강론에 따른 스트레스를 꽤 많이 받고 있는 편이다. 당시에는 신자들이 주일 미사에서만 강론을 듣는 것이 당연하다고 여긴 데 비해, 이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