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여는 글   2006년 7월호 (제 330호)
예컨대 제가 값비싼 외투를 선사받는다고 합시다. 혹시 주교에게는 어울릴지 몰라도 가난한 민중 가운데 태어난 가난한 인간 아우구스티노에게는 어울리지 않습니다. 제 고향 집에서나 저의 세속 직업으로는 가질 수 없었을 그런 값비싼 옷들을 걸치고 다닌다고 사람들은 당장 수군거릴 것입니다. 도무지 합당하지 않습니다. 제가 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