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막시밀리안 콜베』   2006년 8월호 (제 331호)
『막시밀리안 콜베』 “훌륭한 강론은 사람에게 감동을 주지만, 모범적인 표양은 사람을 변화시킨다.”라는 요한 크리소스토모 성인의 말씀이 내게 이렇게 다가와 마음에 새겨졌다. “강론을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렇게 사는 것이 더 가치가 있다.” 『막시밀리안 콜베』 지은이 | 마리아 비노프스카 옮긴이 | 김동소 출판사 | 성...
『사람을 살리는 리더십』 외   2006년 8월호 (제 331호)
『사람을 살리는 리더십』 지은이 | 안셀름 그륀 옮긴이 | 모명숙 출판사 | 바오로딸 발행일 | 2006년 1월 30일 면 수 | 186면 정 가 | 7,500원 오늘날 사목자들은 일반적으로 어려운 환경에서 직무를 수행하고 있다. 도시 교회 안에서 사목자와 신자들의 관계가 대개 형식적이고 익명적이 되면서, 각기 나름대로의 기대와 갈망...
연중 제18주일~제21주일   2006년 8월호 (제 331호)
8월 6일 ● 연중 제18주일 영광스러운 모습으로 변모하시다 예수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만 따로 데리고 높은 산에 오르셨다. 그리고 그들 앞에서 모습이 변하셨다. 그분의 옷은 이 세상 어떤 마전장이도 그토록 하얗게 할 수 없을 만큼 새하얗게 빛났다. - 마르 9,2-10에서 예수님과 빛의 자녀 예수님의 모습이 변했을 때 예...
『올바른 성모 신심』   2006년 8월호 (제 331호)
주교회의 신앙교리위원회가 금년 5월 『올바른 성모 신심』을 펴냈다. 선교 3세기를 맞고 있는 우리 교회의 열기와 성장 정도는 이미 보편 교회에 소문나 있다. 10%가 넘는 인구가 가톨릭 신자라는 통계도 나왔다. 우리가 언제 이렇게 우쭐대도 괜찮았던가. 이러한 교세 확장의 바탕에는 다른 요인과 함께 한국 교회의 왕성한 신심 운동의...
오늘날의 사막 교부   2006년 8월호 (제 331호)
그리스도인들은 과거의 사막 교부들처럼 삶의 진리를 새롭게 발견하고 오늘날 세상의 파수꾼이 되어야 한다. 우리에게 사막은 이 도시, 또는 하느님 백성으로서 소비주의와 탐욕, 스트레스, 분주한 삶이라는 악마에 맞서 싸우고 있는 이 세상일 것이다. 사막 교부들의 삶의 자리는 3세기 이집트 수도원들이었다. 그들이 사막으로 들어가서 ...
잉카의 후예인 페루 교회   2006년 8월호 (제 331호)
페루 교회 개관 잉카 제국의 중심지였던 페루는 한반도의 6배 크기의 국토 면적에 약 2,800만 명의 인구가 있으며, 그중 3분의 1이 수도 리마에 살고 있습니다. 이 나라는 500여 년 전부터 스페인의 식민 통치를 받다가 1821년에 독립하였고, 그동안 스페인 사람과 원주민 사이에서 많은 혼혈인이 태어났습니다. 지금은 혼혈인이 전 국민...
안동교구 ‘각·중·애’   2006년 8월호 (제 331호)
할렐루야! 주님께 노래하여라, 새로운 노래를 충실한 이들의 모임에서 찬양 노래 불러라(시편 149,1). 2006년 7월 3일 찾아간 안동 가톨릭 회관, 오가는 사람이 거의 없어 고즈넉했다. 그러나 정중동이라고 했던가? 2층 강당에서는 여섯 명의 사제들이 모여 드럼과 기타 반주에 맞추어 노래 연습에 여념이 없었다. 장마 직전의 무더위 ...
군종 신부의 단상   2006년 8월호 (제 331호)
2009년이면 군종교구 설정 20주년을 맞는다. 또 2011년은 군 선교 6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그래서 군종교구에서는 올해부터 ‘새 출발을 준비하는 군종교구’라는 표어 아래 복음화 25%에 도전하는 5개년 계획을 잡고, 이기헌 주교님을 중심으로 80여 명의 군종 사제들이 열심히 살아가고 있다. 외인 구단(?)으로서의 군종교구 군종교...
교회는 ‘구원의 성사’   2006년 8월호 (제 331호)
한국 사회의 성장과 그늘 저는 35년 전에 한국에 도착했습니다. 제가 속한 수도 단체는 평신도인 수도자들로만 구성된 수도회입니다. 저희 수도회의 이름은 마리스타 교육 수사회입니다. 저는 한국에 와서 지난 35년 동안 우리 사회가 어떻게 그렇게 극변하였는지 눈으로 보고 겪게 되었습니다. 제가 처음 한국 땅을 밟았던 35년 전에 보...
새터민 홈스테이   2006년 8월호 (제 331호)
새터민 홈스테이의 시작과 경과 지난 2005년 통일부 산하 북한 이탈 주민 정착 지원 기관인 하나원에서는 북한 이탈 주민들이 남한의 가정과 사회생활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새터민 홈스테이를 천주교 측에 위탁하였다. 그리하여 2005년 4월 26~27일 대구대교구를 시작으로, 5월 수원교구, 10월 인천교구, 11월 광주...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