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작고 가난한 교회를 향한 꿈   2007년 4월호 (제 339호)
우리는 2000년 교회사에서 가장 위대한 사건 가운데 하나로 역사에 기록될 제2차 바티칸 공의회를 온몸으로 느끼는 행복한 시대를 살고 있다. 77세에 교황으로 선출된 가난한 농부의 아들 안젤로 론칼리를 통하여 성령께서는 굳게 닫혀 있던 교회의 창을 활짝 열어 젖혀 주셨고, 일찍이 상상하지 못한 엄청난 일을 시작하셨다. 아시아와 아...
『사목』 마지막 호를 펴내며   2007년 4월호 (제 339호)
『사목』이 이 땅에 태어나 첫걸음을 디딘 것은 제2차 바티칸 공의회 폐막 1년 반 후인 1967년 5월 1일이었습니다. 『사목』은 ‘주교회의 기관지’인 동시 사목자들의 동반자요 ‘대화와 연구의 공동 광장’이고자 했습니다. 『사목』은 우선 공의회의 가르침과 사도좌의 문헌들을 한국 교회에 전달하는 창구 역할을 다하고, 성직자들이 ...
여는 글   2007년 4월호 (제 339호)
늦게야 임을 사랑했나이다. 이렇듯 오랜, 이렇듯 새로운 아름다움이시여 늦게야 임을 사랑했나이다! 임께서는 제 안에 계셨거늘 저는 밖에 있었고, 밖에서 임을 찾으며 임께서 만드신 그 아름다운 피조물 속에 일그러진 저를 내던졌나이다. 임께서는 저와 함께 계셨지만, 저는 임과 함께 있지 아니하였나이다. 당신 안이 아니면 존재할 수...
한국 ‘소공동체’의 현실과 전망   2007년 4월호 (제 339호)
소공동체가 한국에서 시작된 지 이제 10년을 훌쩍 넘는다. 10년 이상의 역사를 이루어 오면서 얻은 명암이 어떠하든지 간에 소공동체는 한국 교회의 역동성을 가장 명료하게 드러낸 것 가운데 하나임이 틀림없다. 소공동체가 비록 짧은 역사 속에서 적지 않은 논란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있기도 했고, 때로는 입맛 다른 수입품과 같은 것으...
소공동체 운동, 자율성과 융통성을 키우자   2007년 4월호 (제 339호)
우리나라의 현실과 사람들의 성향 아주 바쁜 가운데 원고 청탁을 받았는데, 사실 나는 소공동체 운동에 대해서 별 전문 지식이 없다. 그런 내가 감히 소공동체 운동의 현실을 바라보며 문제점이나 어려운 점을 이야기한다는 것이 적이 마음에 걸리기는 하지만, 어쩌면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들은 대로 또 느낀 대로 편안하게 글을 적을 ...
   1